신촌 기꾸스시, 이대 앤티앤스, 가미분식, 카리부빵 8.16 2016 외식

신촌 미분당의 웨이팅, 주문정책은 사람을 짜증나게 한다.
처음 생겨서 아무도 모를 때부터 갔었는데 지금은 배가 많이 부른가보다.
할 말이 많지만 안가면 그만인 식당이 하나 늘어난 것으로 생각.

날도 덥고 열도 받으니 그 옆의 기꾸초밥 방문.
서비스 연어구이 - 좀 단 편이지만 괜찮음

서비스 우동 - 그냥 한국식 우동. 장국도 특별할 것이 없고.

기꾸초밥 9.0
광어, 도미는 푸석함의 끝이었고, 계란은 폭신하지 않고 조금 미끌탱글한 식감이었다.
샤리에도 문제가 있다.
밥은 진 편이고, 달거나 새콤한 맛도 애매한 초 간. 뭉치게 쥐어서 밥알이 입안에서 풀어지지 않는다.

연어초밥 15.0
샤리 이하생략.

연어한판 22.0
뱃살, 등살, 옆구리살 정도의 구성인데 신선도는 보통. 막 신선하진 않다.
먹다가 질릴까봐 네점 정도는 아부리를 부탁드렸다.
아부리는 불질하는것이 다가 아니라 기름맛을 잘 끌어내주어야 하는건데 그냥 불질하심.
테크닉이 많이 부족하다.
 (할줄은 모르고 먹어보기만 한 자의 까탈스러움일지 몰라도 내돈내고 맛없게 먹으면 화나니까..)
하나 더, 재료를 깨끗하게 씻어주셔야 한다.
거칠게 썰린 양파에서는 살짝 거슬리는 냄새가 올라왔다.
매운맛을 잘 빼지 않았거나 수돗물을 잘 털지 않은 느낌.
레몬슬라이스를 부탁드렸는데, 마트포장되어있던 레몬을 물에 쓱 헹궈서 잘라 주셨다.
농약 먹고 죽으.....?
그 손으로 그대로 다른 분들의 회를 써시던데 물론 건강에 지장이 없겠지만 기분이 좋지는 않았다.


신촌에서 초밥을 먹으려면 미세기가 가장 낫다.
테크닉, 신선도 모든 것이. 신촌역에서 조금 거리가 있다는게 흠이지만.

유명한지 왜 모르겠는 집을 또 하나 알아버렸다...
빨리 다음주부터 좋아하는 식당들에 찾아가고싶다 ㅜㅜ
그냥 근처에서 대안을 찾는 것 말고ㅜㅜㅜㅜ

이대정문 앞의 앤티앤스프레즐 크림치즈스틱 3.7
튀겨져 있던 것을 줘서 기름지고 질깃했다.
사장님이신가 남자분이 상당히 무뚝뚝해서 내가 돈받고 주문하는줄.
장사도 알바도 싹싹하게 즐겁게 하시는 분 보면 존경스러움

이대 가미분식
주먹밥과 가미우동의 궁합이 궁금해서 재방문했다.
가미우동 4.5

주먹밥 하나 1.8

우동은 여전히 정감가는 익숙한 맛이었고.
주먹밥은 찹쌀덕분에 쫄깃하지만 참기름향이 너무 강했고, 안에 속이 푸슬푸슬한 소고기민찌여서 실망..
톡 쏘는 달달한 겨자소스가 참기름향을 눌러준 것이 신의 한수
  

카리부 이대점 빵 마감세일때 사온 것들

녹차스콘, 초코스콘 각 1.5
살짝 떡지게 푸슬푸슬한 질감이 별로였던 스콘.

앙버터 2.5
 바게트가 좀 질깃했지만 버터와 팥이 듬뿍 들어있어 제일 괜찮게 먹었다.

크림치즈바게트 2.5
빵이 좀 질깃한 것만 빼면 무난.
밤식빵 3.0
호쾌하게 통밤이 열개정도 박혀있다.

양파베이글2.5
질리지 않을 정도의 크림치즈양에 양파가 들어있어 깔끔. 베이글 자체는 그닥

초코식빵3.0
밖에도 초코, 안에도 초코시럽이 뙇!

초코범벅5.0
초코카스테라 위에 초콜렛가나슈가 덮여 있다.



덧글

  • 순희 2016/08/17 10:06 #

    미분당은 저도 참,,,,먼 기억속의 식당이 돼버렸네요;;;
    사실 동네초밥에서 샤리 제대로 나오는 곳은 거의 못본 것 같아요. 그나마도 일정하게 나오면 그냥 이집 스타일인갑다 할텐데 들쑥날쑥이 대부분이라^^;;;;;;;;;;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